2005년 새롭게 출발한 미래에셋생명 

철저한 CS추구와 내실위주의 경영으로

고객의 행복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보험회사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 미래에셋은 고객을 위해 존재합니다. 
  • 투자전문그룹으로서 독립성과 경쟁우위를 가집니다.
  • 개인을 존중하며 팀플레이에 대한 믿음이 있습니다.
  •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실천합니다.

상품 소개

미래에셋생명, ‘변액유니버셜 종신보험 두 개의 약속’

차별화된 변액보험 전문성으로 업계 최고 수준 환급률 제공

사망보장∙생활자금 동시 최저보증, ETF펀드로 안정적 추가수익 기대


운용실적 상관 없이 생활자금 20년 최저 보증

이 상품은 종신보험 고유의 사망보장뿐만 아니라 은퇴 이후 최저 생활자금을 보증한다. 생활자금 보증은 가입 시 고객이 연금 지급 시점을 지정하면 그때부터 20년간 생활자금을 매년 자동으로 지급하는 기능이다. 실제 생활자금은 은퇴 시점부터 매년 주보험 가입금액의 4.5%를 자동으로 감액하고 이때 발생하는 환급금을 생활자금으로 지급한다. 


업계 최초 글로벌 자산배분 MVP펀드 등 6종 ETF 선보여… 안정적 장기 수익 기대

이 상품은 미래에셋생명의 차별화된 변액보험 전문성을 바탕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환급률을 제공한다. 최고의 투자 환경과 경험을 바탕으로 사망보험금과 생활자금 적립액을 높여 물가상승 시에도 안정적인 노후준비가 가능하도록 고객의 부담을 덜어준다. 미래에셋생명은 전체 변액보험 자산의 60% 이상 해외자산에 투자하는 글로벌 분산투자 원칙을 바탕으로 장기적 관점에서 안정적 수익률을 제공하며 변액보험 전문회사로 자리매김했다.


“월 250원에 남성5대암 1천만 원 보장”

미래에셋생명 <온라인 잘고른 남성미니암보험> 인기


미래에셋생명이 지난 5월 출시한 ‘온라인 잘고른 남성미니암보험’이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있다. 이 상품은 250원이라는 믿기지 않는 보험료로 남성 5대암을 1천만 원 보장한다.   


동전 몇 개로 가입할 수 있지만 이 상품의 보장 범위는 파워풀하다. 2020년 국가암정보센터에서 발표한 남성암 발병률 1~5위인 위암, 폐암, 대장암, 전립선암, 간암을 모두 보장한다. 보장금액도 1천만 원으로 보험료 대비 가성비가 매우 높다. 가입 연령도 20세부터 50세까지로 고른 연령대에서 가입할 수 있다.


앞서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10월, 이 상품의 원조 격인 ‘온라인 잘고른 여성미니암보험’을 출시한 바 있다. 버스비보다 저렴한 월 950원의 보험료로 발병률이 가장 높은 여성 3대암을 보장하는 이 상품은 월 가입 건수가 400건에 달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신상품 ‘온라인 잘고른 남성미니암보험’은 ‘여성미니암보험’의 후속 상품이다. 발병률이 높아 보장이 반드시 필요한 급부만 추려 저렴한 보험료로 가성비를 높인 남성특화 상품이다. 이로써 미래에셋생명은 남녀 미니암보험 포트폴리오를 모두 갖추며 향후 국내 미니보험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또, 누구나 부담 없이 가입할 수 있는 이 상품은 기존 암보험 보유자에게도 유용하다. 미래에셋생명은 물론 타 보험사의 암보험에 가입한 경우에도 추가 가입이 가능하다. 따라서 매우 저렴한 보험료로 기존 보장에 더해 1천만 원의 보장자산을 덧붙일 수 있다.


미래에셋생명 혁신금융서비스 주목

 ‘보험료 정산받는 첫날부터 입원 보장보험’

국내 첫 시도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사후정산형 P2P보험’ 판매


미래에셋생명은 7일, 생명보험사 최초의 금융위원회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의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보험료 정산받는 첫날부터 입원 보장보험’을 출시했다. 가입자를 묶어 보험금 발생 정도에 따라 만기에 보험료를 돌려받는 사후정산형 P2P(Peer-to-peer)보험으로 국내에서는 첫 시도이다. 이 상품은 6개월 만기로 입원비를 보장하는 건강보험이다. 질병이나 재해 상관없이 입원하면 첫날부터 하루 최대 6만원을 지급한다.


미래에셋생명은 2월, 이 상품의 기본 구조인 ‘보험료 사후정산형 건강보험’ 컨셉을 금융위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에 제안했고, 생보사 최초로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됐다. 이후 5개월의 본격적인 개발 과정을 거쳐 모바일 및 PC로 누구나 손쉽게 가입할 수 있는 미래에셋 온라인보험(http://online.miraeasset.com)을 통해 상품을 출시했다.


■ 가입자들의 ‘위험보험료-지급보험금=차익’ 회사 아닌 고객에게 돌려줘

■ 입원 첫날부터 최대 120일 하루 6만원 보장 가성비 UP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글로벌 MVP펀드 인기

일임형 자산관리 원조.. 글로벌 자산배분으로 6년 반 만에 2조 적립

1~2% 변액보험 펀드 변경률 극복.. 고객 대신 전문가 자산 리밸런싱


일임형 자산배분 펀드의 원조인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MVP펀드가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끌고있다. 업계 최초의 일임형 변액보험 펀드로 지난 9월 1일, 업계 최단기간 내 순자산 2조원을 돌파하고, 누적 수익률 52.5%의 성과를 올리면서 저금리 시대 안정적 장기 수익률 확보를 위한 최적의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

2014년 4월에 출시된 MVP 펀드는 고객을 대신해 업계 최초로 보험사의 자산관리 전문가가 전략 수립부터 운용까지 모든 자산운용을 직접 관리하는 일임형 글로벌 자산배분 펀드다.

변액보험은 환경 변화에 대응해 주식형, 채권형, 혼합형 또는 투자처를 넘나들며 적극적으로 운용해야 수익이 높아진다. 주가 하락이 예상되면 주식 투입 비중이 낮은 펀드나 채권형 펀드로 변경하고, 주가 상승이 예상되면 주식 투입 비중을 높이는 등 유연한 자산배분 전략이 필요하다.

문제는 급변하는 금융 환경을 개인투자자가 일일이 분석해 시기별로 수익이 날 수 있는 투자처로 갈아타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실제 국내 변액보험의 펀드 변경률은 1~2%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MVP펀드는 이처럼 계약자가 알아서 선택하는 소극적 운용에서 벗어나 자산관리 전문가가 글로벌 금융시장을 면밀히 점검하고, 분기별로 자산 리밸런싱을 실시하며 변액보험의 패러다임을 바꿨다는 평가다. MVP의 안착 이후 업계에서는 자산배분형 펀드 출시가 잇따랐다.

MVP펀드 선전에 힘입어 미래에셋생명은 변액보험 전문회사의 명성에 맞는 탁월한 성과로 변액보험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미래에셋생명은 변액보험 초회보험료는 7,010억 원을 거두며 국내 변액보험 시장 점유율 50%의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이미 2018년 5,300억, 2019년 5,900억 등 수년쨰 시장 점유율 30% 대를 유지하며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미래에셋생명은 올해 점유율을 절반까지 끌어올리며 더 많은 고객의 선택을 받았다.


홍보 영상

2005년 새롭게 출발한 미래에셋생명은 

철저한 CS추구와 내실위주의 경영으로

고객의 행복을 가장 먼저 생각하는 

보험회사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상품 소개

미래에셋생명, ‘변액유니버셜 종신보험 두 개의 약속’

차별화된 변액보험 전문성으로 업계 최고 수준 환급률 제공

사망보장∙생활자금 동시 최저보증, ETF펀드로 안정적 추가수익 기대


운용실적 상관 없이 생활자금 20년 최저 보증

이 상품은 종신보험 고유의 사망보장뿐만 아니라 은퇴 이후 최저 생활자금을 보증한다. 생활자금 보증은 가입 시 고객이 연금 지급 시점을 지정하면 그때부터 20년간 생활자금을 매년 자동으로 지급하는 기능이다. 실제 생활자금은 은퇴 시점부터 매년 주보험 가입금액의 4.5%를 자동으로 감액하고 이때 발생하는 환급금을 생활자금으로 지급한다. 

업계 최초 글로벌 자산배분 MVP펀드 등 6종 ETF 선보여… 안정적 장기 수익 기대

이 상품은 미래에셋생명의 차별화된 변액보험 전문성을 바탕으로 업계 최고 수준의 환급률을 제공한다. 최고의 투자 환경과 경험을 바탕으로 사망보험금과 생활자금 적립액을 높여 물가상승 시에도 안정적인 노후준비가 가능하도록 고객의 부담을 덜어준다. 미래에셋생명은 전체 변액보험 자산의 60% 이상 해외자산에 투자하는 글로벌 분산투자 원칙을 바탕으로 장기적 관점에서 안정적 수익률을 제공하며 변액보험 전문회사로 자리매김했다.


“월 250원에 남성5대암 1천만 원 보장”

미래에셋생명 <온라인 잘고른 남성미니암보험> 인기


미래에셋생명이 지난 5월 출시한 ‘온라인 잘고른 남성미니암보험’이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있다. 이 상품은 250원이라는 믿기지 않는 보험료로 남성 5대암을 1천만 원 보장한다.   


동전 몇 개로 가입할 수 있지만 이 상품의 보장 범위는 파워풀하다. 2020년 국가암정보센터에서 발표한 남성암 발병률 1~5위인 위암, 폐암, 대장암, 전립선암, 간암을 모두 보장한다. 보장금액도 1천만 원으로 보험료 대비 가성비가 매우 높다. 가입 연령도 20세부터 50세까지로 고른 연령대에서 가입할 수 있다.


앞서 미래에셋생명은 지난해 10월, 이 상품의 원조 격인 ‘온라인 잘고른 여성미니암보험’을 출시한 바 있다. 버스비보다 저렴한 월 950원의 보험료로 발병률이 가장 높은 여성 3대암을 보장하는 이 상품은 월 가입 건수가 400건에 달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신상품 ‘온라인 잘고른 남성미니암보험’은 ‘여성미니암보험’의 후속 상품이다. 발병률이 높아 보장이 반드시 필요한 급부만 추려 저렴한 보험료로 가성비를 높인 남성특화 상품이다. 이로써 미래에셋생명은 남녀 미니암보험 포트폴리오를 모두 갖추며 향후 국내 미니보험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또, 누구나 부담 없이 가입할 수 있는 이 상품은 기존 암보험 보유자에게도 유용하다. 미래에셋생명은 물론 타 보험사의 암보험에 가입한 경우에도 추가 가입이 가능하다. 따라서 매우 저렴한 보험료로 기존 보장에 더해 1천만 원의 보장자산을 덧붙일 수 있다.


미래에셋생명 혁신금융서비스 주목

 ‘보험료 정산받는 첫날부터 입원 보장보험’

국내 첫 시도 금융위 혁신금융서비스 ‘사후정산형 P2P보험’ 판매


미래에셋생명은 7일, 생명보험사 최초의 금융위원회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의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보험료 정산받는 첫날부터 입원 보장보험’을 출시했다. 가입자를 묶어 보험금 발생 정도에 따라 만기에 보험료를 돌려받는 사후정산형 P2P(Peer-to-peer)보험으로 국내에서는 첫 시도이다. 이 상품은 6개월 만기로 입원비를 보장하는 건강보험이다. 질병이나 재해 상관없이 입원하면 첫날부터 하루 최대 6만원을 지급한다.


미래에셋생명은 2월, 이 상품의 기본 구조인 ‘보험료 사후정산형 건강보험’ 컨셉을 금융위 금융규제 샌드박스 제도에 제안했고, 생보사 최초로 혁신금융서비스에 지정됐다. 이후 5개월의 본격적인 개발 과정을 거쳐 모바일 및 PC로 누구나 손쉽게 가입할 수 있는 미래에셋 온라인보험(http://online.miraeasset.com)을 통해 상품을 출시했다.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글로벌 MVP펀드 인기

일임형 자산관리 원조.. 글로벌 자산배분으로 6년 반 만에 2조 적립

1~2% 변액보험 펀드 변경률 극복.. 고객 대신 전문가 자산 리밸런싱


일임형 자산배분 펀드의 원조인 미래에셋생명 변액보험 MVP펀드가 시장에서 꾸준한 인기를 끌고있다. 업계 최초의 일임형 변액보험 펀드로 지난 9월 1일, 업계 최단기간 내 순자산 2조원을 돌파하고, 누적 수익률 52.5%의 성과를 올리면서 저금리 시대 안정적 장기 수익률 확보를 위한 최적의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

2014년 4월에 출시된 MVP 펀드는 고객을 대신해 업계 최초로 보험사의 자산관리 전문가가 전략 수립부터 운용까지 모든 자산운용을 직접 관리하는 일임형 글로벌 자산배분 펀드다.

변액보험은 환경 변화에 대응해 주식형, 채권형, 혼합형 또는 투자처를 넘나들며 적극적으로 운용해야 수익이 높아진다. 주가 하락이 예상되면 주식 투입 비중이 낮은 펀드나 채권형 펀드로 변경하고, 주가 상승이 예상되면 주식 투입 비중을 높이는 등 유연한 자산배분 전략이 필요하다.

문제는 급변하는 금융 환경을 개인투자자가 일일이 분석해 시기별로 수익이 날 수 있는 투자처로 갈아타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다. 실제 국내 변액보험의 펀드 변경률은 1~2%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MVP펀드는 이처럼 계약자가 알아서 선택하는 소극적 운용에서 벗어나 자산관리 전문가가 글로벌 금융시장을 면밀히 점검하고, 분기별로 자산 리밸런싱을 실시하며 변액보험의 패러다임을 바꿨다는 평가다. MVP의 안착 이후 업계에서는 자산배분형 펀드 출시가 잇따랐다.

MVP펀드 선전에 힘입어 미래에셋생명은 변액보험 전문회사의 명성에 맞는 탁월한 성과로 변액보험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미래에셋생명은 변액보험 초회보험료는 7,010억 원을 거두며 국내 변액보험 시장 점유율 50%의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이미 2018년 5,300억, 2019년 5,900억 등 수년쨰 시장 점유율 30% 대를 유지하며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미래에셋생명은 올해 점유율을 절반까지 끌어올리며 더 많은 고객의 선택을 받았다.


상품 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