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9일(목) 오전 9시 30분
롯데월드타워 SKY31, 컨퍼런스A홀

0

Days

0

Hours

0

Mins

0

Secs

커뮤니티

2021 재테크박람회“청약은 결혼과 비슷, 100% 만족보다 내게 맞는 집 찾아라”

2020-11-27
조회수 988

재테크 박람회 연사에게 듣는다 : 부동산 전문가 정지영·이주현 대표


서울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내 집 마련이 하늘의 별 따기가 됐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지난 9월 10억312만원으로 처음 10억원을 돌파했고, 지난달에는 659만원이 더 오른 10억971만원을 기록했다. 부부가 모두 웬만한 대기업에 다니더라도 쉽게 넘보지 못할 수준까지 집값이 오른 것이다. 무주택자 사이에선 “내 집 마련을 위해 청약밖에 답이 없다”는 이야기가 나오지만 최근엔 ‘로또 청약’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청약 경쟁이 과열되면서 이마저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다음 달 4~5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대한민국 재테크 박람회’에서는 이주현 월천재테크 대표와 정지영 아이원 대표 등 부동산 청약 전문가 두 명이 함께 연단에 서 ‘패닉바잉에도 솟아날 구멍은 있다:3기 신도시 청약 비법’이란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각각 ‘월천대사’ ‘아임해피’란 필명으로 활동하고 있는 이 대표와 정 대표는 각종 기고·방송 출연을 통해 부동산 정보를 사람들에게 전하고 있다. 두 대표를 미리 만나 내년 부동산 청약 시장에 대한 의견을 들어봤다.

이주현(오른쪽) 월천재테크 대표와 정지영(왼쪽) 아이원 대표는 내년 부동산 청약 시장의 가장 큰 이슈로 3기 신도시 사전 청약을 꼽으며 "청약을 넣으려는 사람은 자신의 소득과 자산 등이 신청 조건에 부합하는지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청약 전문가인 이들은 다음 달 개최되는 '2021 대한민국 재테크 박람회'에서 나란히 연단에 설 예정이다. /김연정 객원기자
이주현(오른쪽) 월천재테크 대표와 정지영(왼쪽) 아이원 대표는 내년 부동산 청약 시장의 가장 큰 이슈로 3기 신도시 사전 청약을 꼽으며 "청약을 넣으려는 사람은 자신의 소득과 자산 등이 신청 조건에 부합하는지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청약 전문가인 이들은 다음 달 개최되는 '2021 대한민국 재테크 박람회'에서 나란히 연단에 설 예정이다. /김연정 객원기자


”3기 신도시 사전 청약, 신청 조건 꼼꼼히 따져야”

두 전문가는 2021년 부동산 청약 시장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이슈로 3기 신도시 사전 청약을 꼽았다. 내년 7월부터 2022년까지 하남⋅교산 등 3기 신도시 7곳의 공공 분양 아파트 6만 가구에 대한 사전 청약이 진행된다. 전체 사전 청약 물량의 55%(신혼부부 30%, 생애 최초 주택 구입 25%)가 특별 공급된다.

3기 신도시 사전 청약 시 유의점에 대해 정 대표는 “소득과 자산 등 청약 신청 조건을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3기 신도시는 모두 공공 분양이기 때문에 특별 공급 청약을 하기 위해선 자산 기준이 부동산 2억1550만원, 자동차 2790만원을 넘지 않아야 한다. 정 대표는 “자산이 기준액을 넘을 경우 부동산이나 자동차를 처분하는 등 조건을 맞추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3기 신도시 사전 청약이 정부 의도대로 서울 무주택자의 수도권 분산 효과를 거둘 수 있을까. 이 대표는 “해당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우선 당첨 기회를 주는 현행 제도가 유지되는 한 3기 신도시 사전 청약은 경기도민에게 상당히 유리할 것”이라며 “서울 무주택자의 분산 효과는 나타나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또 “청약 경쟁률이 예상보다 심하게 높게 나올 경우 매매 시장까지 과열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2006년 성남 판교 신도시 청약 이후 수도권 집값이 전반적으로 상승했던 것과 비슷한 현상이 재현될 수 있다는 것이다.

3기 신도시를 제외하고 내년 눈여겨볼 만한 청약 지역으로 이 대표는 서울 강동구 둔촌 주공 재건축 분양을 꼽았다.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저렴할뿐더러 지하철 9호선, 올림픽공원 등 생활 인프라가 잘 갖춰졌기 때문이다. 정 대표는 서울 노량진역 인근 군부지와 남태령 군부지, 경기 성남 복정 1·2지구와 신촌·낙생·금토지구를 꼽았다. 이 지역은 모두 역세권으로 교통망이 잘 갖춰져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내년에도 ‘로또 청약’ 계속된다”

정부가 7월 말부터 분양가 상한제를 통해 서울 및 수도권 지역의 분양가를 통제하자 ‘로또 청약’을 노린 수요자들이 몰리면서 청약 과열 현상은 더욱 심화되고 있다. 최근 화제가 된 경기 과천시 지식정보타운 내 ‘푸르지오 어울림 라비엔오’ 청약에 당첨되려면 가점(加點)이 최소 69점은 넘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녀 둘을 둔 부부가 만 30세부터 15년간 무주택자 신분을 유지하고, 청약통장 가입 기간도 15년이 넘어야 받을 수 있는 점수다. 이 아파트 청약엔 458가구 모집에 19만명 넘게 몰렸다.

정 대표는 “내년에는 신혼부부, 생애 최초 주택 구입 등 특별 공급 대상자의 소득 조건이 완화되기 때문에 청약 경쟁률이 더욱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며 “무주택자는 ‘언젠가 되겠지’라는 생각을 버리고 청약에 당첨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공공 분양 주택과 민영 주택의 생애 최초 특별 공급 소득 요건은 각각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100% 이하와 130% 이하다. 내년부터는 공공 분양 주택은 130% 이하까지, 민영 주택은 160% 이하까지 소득 요건이 완화된다.

이 대표는 “부동산 시장이 약세로 돌아서지 않는 이상 청약 경쟁률은 여전히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며 “무주택자들은 내 집 마련을 위해 당첨 가능성이 높은 지역을 찾거나, 신축과 가격 차가 크게 벌어진 기축 아파트를 매수하는 것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청약은 결혼과 비슷한 것”이라며 “배우자의 모든 조건이 100% 만족스러울 순 없는 것처럼 청약도 처음부터 ‘완벽한 내 집을 찾겠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s://www.chosun.com/economy/real_estate/2020/11/27/IIH4IGWFNVHRTETRA4CZPFAEZA/

오시는 길

👇👇👇 아래 지도를 클릭하시면 보다 자세한 내용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