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9일(목) 오전 9시 30분
롯데월드타워 SKY31, 컨퍼런스A홀

00

Days

00

Hours

00

Mins

00

Secs

커뮤니티

2022 재테크박람회구독자 188만명 유튜버 슈카 “재테크의 첫단추는 자산배분”

2021-12-10
조회수 177

金·달러 등 안전자산 분산투자를 


188만여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경제 유튜버 '슈카'가 9일 서울 롯데월드타워에서 개최된 '2022 대한민국 재테크 박람회'에서 강연하고 있다. 이날 강연은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됐다. /채승우 객원기자


“수영을 하기 전에 준비운동부터 하듯, 재테크를 할 때는 반드시 내 자산이 어떻게 배분돼있는지를 파악해야 합니다.”

주식 투자 분야 유튜브 구독자 1위(188만명)인 ‘슈카월드’의 슈카(42·본명 전석재·사진)는 9일 ‘2022 대한민국 재테크 박람회’ 개막 강연에서 “어떤 주식에 투자할지 결정하기 전에 부동산과 현금 등까지 포함한 전체 자산 포트폴리오를 만들어보라”고 강조했다. 대형 증권사 펀드매니저 출신인 슈카는 주식과 부동산 등 투자 대상별로 자산을 배분하는 업무를 4년간 맡았다.

그는 이날 ‘쉽고 당연한 자산 배분의 원리’라는 주제의 강연에서 1986년에 나온 ‘포트폴리오 성과 결정 요소’라는 연구 결과에 대해 설명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투자의 성과를 좌우하는 것은 91%가 자산 배분이었고, 종목 선택(5%)이나 매도·매수 타이밍(2%)의 영향은 아주 제한적이었다.

그는 국민연금이 적절한 자산 배분으로 지난 10년간 매년 5~8%의 안정적 수익률을 올린 점을 예로 들며 “자산 배분은 시장이 부진해져도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는 가장 든든한 ‘대비책’”이라고 했다. “헤지(위험 회피)성 안전 자산인 달러와 채권, 금 등에도 투자하는 게 좋습니다. 위기 상황이 오면 주식시장이 크게 흔들리지만 반대로 달러 가격은 오르니 손실을 어느 정도 막을 수 있죠.”


그렇다면 안전 자산과 위험 자산의 비중을 어떻게 조정해가야 할까. 슈카는 “우리나라 주식시장은 ‘박스피’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5년 중 4년은 올라갔다가 내려온다”며 “이럴 때 주식 가격 상승 등으로 위험 자산의 비중이 높아지면 안전 자산을 더 사들이고, 주식 가격이 떨어지면 주식에 더 투자하는 식으로 비중을 맞춰나가는 것이 좋다”고 했다. 그는 “매달 꾸준하게 주식을 사거나 3개월, 6개월에 한 번씩 분할 매수하는 것도 추천한다”고 했다.

주식 투자 종목을 고를 때는 장기 투자로 가져갈 ‘코어(core)’ 주식인지, 상황에 따라 언제든 치고 빠질 수 있는 ‘위성(satellite)’ 주식인지부터 판단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코어 주식은 변동성이 낮은 종목으로 비중을 높게 장기 투자하고, 위성 주식은 비중은 낮게 가져가되 투자 전략이 빗나갈 경우에는 매도 등 빠른 결정을 해야 한다”며 “그런 다음 매수 수량 등을 정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했다.



조선일보 구독


원문 보기 : https://www.chosun.com/economy/stock-finance/2021/12/10/ED3U3MSHNRHC5ETT253OIUDHIY/

오시는 길

👇👇👇 아래 지도를 클릭하시면 보다 자세한 내용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후원